18.02.06


마지막 업로드가 12월 27일인 것을 보며 새삼 이 블로그를 거의 한 달 넘게 방치했다는 걸 알았다.


암튼 그 사이에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네 줄 요약을 하면 다음과 같다.


1. EOS M6를 팔았다.

2. 그 돈으로 시그마 17-50mm을 샀다.

3. 러시아 여행을 다녀왔다.

4. 아트 삼식이를 샀다.


카메라 관련해서 몇 십 만원 단위로 돈이 훅 왔다갔다 한다. 예전엔 카메라를 산 뒤에 알 수 없는 죄책감 때문에 괴로웠는데, 요즘은 써봤자 어차피 나중에 돈 벌기 시작하면 한 달 월급도 안 될 돈이고 어디가서 빚 낸 돈도 아니니 죄책감 가질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고 그냥 즐기고 있다. 시그마 17-50은 이번에 러시아 여행 갈 때 들고 갔는데, 아주 잘 쓰고 왔음!


아무튼 이제 1월도 다 지나갔다. 방학도 20일 조금 넘게 남았는데, 그동안 미뤄왔던 공부를 얼른 다시 시작해야지 싶네. 공부하는 동안 여기에도 여행이나 그동안의 지름 같은 것들을 소소하게 업데이트 해야지.


MYOYOUN SKI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