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랑했던 나를
반쯤은 미쳐있던 나를
널 위해 꿈을 꾸던 나를

아직도 내 기억들이 따끔거리길
내 소식 전해들은 날엔 바람이 차길


  1632   9  17
MYOYOUN SKIN